[현장] ‘꾼’ 나나, “베테랑 선배님들께 애드리브 배워”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10.11 13: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영화 ‘꾼’에 출연하는 나나가 소감을 밝혔다.
 
11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꾼’ 제작보고회에 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 장창원 감독이 참석해 영화에 대해 이야기 했다.
 
극중 나나는 비주얼로 현혹하는 춘자 역을 맡았다. 나나는 “미모에 대한 자신감이 넘치는 인물이다. 미모로 한 번 시선을 끌고 뛰어난 손재간으로 중요한 정보를 빼내는 인물이다”라고 역할을 소개했다.
 

‘꾼’ 나나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꾼’ 나나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이어 “베테랑 선배님들이셔서 현장에서 편안하게 촬영을 하셨다. 편하게 하다 보니 선배님들이 애드리브를 많이 하셨다. 그 점을 많이 배웠다”라고 말했다.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 ‘꾼’은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의 신선한 캐스팅 조합과 대한민국 최초의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만남’이라는 신선한 소재, 여기에 믿을 수 없는 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가 더해진 매력적인 영화로 11월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