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꾼’ 유지태 “현빈 화면 압도하는 분위기 있는 배우”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10.11 13: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꾼’ 유지태가 현빈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11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꾼’ 제작보고회에 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 장창원 감독이 참석해 영화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이날 유지태는 현빈과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에 “현빈은 화면에서 압도하는 분위기가 있다. 꾼 연기를 정말 잘 표현을 하고 반전을 일으킬 수 있겠다 싶었다. 함께 연기하면서 (현)빈이가 이래서 주연을 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꾼’ 유지태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꾼’ 유지태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이어서 그는 “(현)빈이는 눈이 참 깊고 책임감이 있는 친구다. 앞으로도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술자리에서는 작품 얘기도 하고 인생사 얘기도 하면서 좋은 시간을 가졌다. 앞으로도 계속 작업을 했으면 하고 동료로서 함께 일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 ‘꾼’은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의 신선한 캐스팅 조합과 대한민국 최초의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만남’이라는 신선한 소재, 여기에 믿을 수 없는 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가 더해진 매력적인 영화로 11월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