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손연재, 악플러 30대 벌금형‥외 45명 고소했다

  • 김수현 기자
  • 승인 2017.10.02 10: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현 기자] 판사는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선수 손연재(23)가 자신을 비방하는 악플러에 벌금형을 가했다.

2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1단독 박나리 판사는 인터넷 댓글을 단 혐의(모욕)로 약식기소된 서모(30)씨에게 벌금 3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YTN 뉴스 캡쳐
YTN 뉴스 캡쳐


서씨는 올 2월 18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손씨의 은퇴 관련 기사 게시물에 ‘후원자 빠지니 더 X되기 전에 은퇴코스 밟네. 미적거렸다간 욕만 더 먹고 끝났을테니’라며 악플을 단 혐의를 남긴 바 있다.

이에 손씨 측은 같은해 3월 서씨를 비롯해 비방 댓글을 단 누리꾼 45명을 모욕·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