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다시 만난 세계’ 이시언 “차기작 ‘투깝스’ 임팩트는 확실히 있을 것”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9.29 17: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이시언이 차기작으로 ‘투깝스’를 선택했다.
 
29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톱스타뉴스와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 이시언과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이시언은 차기작으로 ‘투깝스’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처음에는 고민을 많이 했다. 감독님이과 작가님을 만나서 들었던 생각이 ‘다 좋은데 굳이 내가 해야될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체력이 이미 많이 방전된 상태였고, 하지만 조정석 형과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춰 보고 싶었다. 출연하는 동료 배우들과도 친분이 있고, 안하기에는 놓치는 것들이 더 많은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시언 / 비에스컴퍼니
이시언 / 비에스컴퍼니

 
이어 “분량은 적지만 임팩트는 확실히 있을 것이다. 아무래도 조정석 형이 드라마를 잘 이끌어 가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시언은 “‘투깝스’를 통해 깡패 역할은 처음 연기해 본다. 의상이나 헤어 이런 것들이 중요할 것 같아서 굉장히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 또 사투리로 갈 것인지 아니면 표준어로 갈 것인지 의논 중이다”고 전했다.
 
한편, 이시언은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에서 대한민국 칼잡이들의 우상으로 떠올랐던 전설적인 인물이지만 현재는 조그만 룸살롱의 사장인 용팔이를 연기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