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주진우, MB 노무현 전 대통령 때 ‘국정원·국어학자’까지 동원…‘서거 아닌 사거 지시’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7.09.29 14: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지난 28일 JTBC ‘이규현의 스포트라이트’는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심리학자들의 자문을 받아서 노무현 대통령과 코알라를 합성한 사진을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그것뿐만이 아니었다. 과거 주진우 기자는 자신의 SNS에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뿐 아니라 국어학자들까지 동원했다고 전했다.
 
그는 “노무현 대통령이 돌아가시자, 이명박의 국정원은 ‘서거’를 대신해 ‘사거’라는 단어를 사용하라고 지시합니다. 고인에게 일말의 존경심도 보이지 않아야 한다고 국어학자를 동원해 찾아낸 단어입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주진우 트위터
주진우 트위터

 
서거(逝去)는 죽어서 세상을 떠나다는 뜻인 사거(死去)의 높임말이다.
 
실제 저 ‘사거’라는 단어는 일부 보수 언론에서 쓰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