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맨홀’ 유이 “이번 작품 특히 더 떠나보내기 힘들다”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9.28 09: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유이가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아쉬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유이는 28일 소속사 열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매번 작품을 끝낼 때마다 시원섭섭한 마음이 들지만 특히 ‘맨홀’의 수진이를 보내기 힘든 것 같습니다. 감독님들과 스태프 분들, 배우 분들 덕분에 촬영하는 매 순간이 재미있고 즐거웠습니다. 그리고 끝까지 ‘맨홀’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이 묻어나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 하도록 하겠습니다”라는 다부진 각오까지 덧붙였다.
 
 
유이 / 셀트리온
유이 / 셀트리온

 
유이는 극 중 예쁨의 아우라를 내뿜는 이 구역의 동네 여신으로 칭송받지만, 알고 보면 허당미 가득한 반전 매력의 소유자 강수진로 열연하며 이야기의 재미를 한층 더 높였다.
 
또한 다수의 작품을 통해 넓혀온 연기 스펙트럼과 섬세한 표현력을 증명하듯 ‘똘벤져스 4’에서 허당미 넘치는 동네 여신으로 큰 웃음을, 소중한 사람을 떠나 보낼 수 밖에 없는 상황에 처했을 땐 코끝 찡해지는 눈물을 보여주는 등 매회 연기 변신을 꾀하며 다채로운 모습을 선사해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유이의 하드캐리가 돋보였던 ‘맨홀’은 하늘이 내린 갓백수 봉필이 우연히 맨홀에 빠지면서 벌어지는 빡세고 버라이어티한 ‘필生필死’ 시간 여행을 그린 랜덤 타임슬립 코믹 어드벤쳐 드라마로 오늘(28일) 밤 10시 KBS2에서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