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K팝 스타’ 박지민-이하이, ‘결승전 진출’ 진짜 K팝 스타 탄생 ‘초읽기’ 돌입

  • 황선용 기자
  • 승인 2012.04.23 14:04
  • 댓글
  • 조회수 6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이하 K팝 스타) 대망의 결승전이 윤곽을 드러냈다.
[황선용 기자]  
22일 방송된 SBS 'K팝 스타' 세미 파이널전에서는 TOP3 박지민, 이하이, 백아연이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최강의 무대를 준비, 결승전 진출 티켓을 거머쥐기 위해 한 치의 양보 없는 접전을 펼쳐냈던 상황. 결국 8차 생방송에서는 ‘최강 K팝 보이스’를 자랑하던 백아연이 아쉬움 속에 탈락, ‘소울풀 반전 소녀’ 이하이와 ‘폭풍 고음’ 박지민이 'K팝 스타' 파이널전에서 초특급 라이벌전을 펼치게 됐다.
 
▲ 사진=이하이,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무엇보다 이 날 방송에서 첫 번째 순서로 나섰던 이하이는 이효리의 ‘유고걸’을 자신의 장점인 저음을 살려 완전히 재편곡, 야심찬 무대를 펼쳤다. 이효리의 ‘유고걸’을 완벽히 자신의 노래로 만들어낸 이하이의 무대에 심사위원 양현석은 “오늘 무대는 정말 꽉 막혔던 내 가슴을 뻥 뚫어주는 무대였다. 자신감 있는 표정과 동작이 (그동안 생방송 무대들과)달랐다. 오늘은 자신감이 충만했다”고 극찬하며 99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내놨고, 보아 또한 “축하한다. 드디어 돌아왔다”며 “표현하고 싶은 걸 그대로 표현했고, 무대를 즐겼다”고 호평, 양현석과 똑같이 99점을 매겼다.   
 
▲ 사진=박지민,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두 번째 순서로 무대에 선 박지민은 시크릿 가든의 ‘유 레이즈 미 업’을 열창, 진심이 담긴 먹먹한 감동으로 현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열여섯 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치열한 서바이벌 오디션의 과정 속에서 오는 스트레스와 오디션 사상 최고점이라는 부담감을 이겨내야 했던 박지민의 마음이 노래 속에 녹아들어 감동을 전달했던 것. 특히 보아는 어린 나이에 홀로 일본으로 건너가 최고의 가수가 되기 위해 인내해야만 했던 자신의 과거를 떠올리며 박지민의 현재 상황에 누구보다 크게 공감, 심사평 도중 하염없이 뜨거운 눈물을 흘려내는 모습을 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 사진=백아연,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 사진=백아연,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또한 이 날 서바이벌 경쟁 결과, 박지민, 이하이의 이름이 TOP2로 호명되며 백아연의 탈락이 확정됐다. 하지만 백아연은 특유의 ‘강심장’다운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 쓰디쓴 탈락의 눈물을 꾹꾹 참아내며 차분히 탈락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세미 파이널전의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 백아연은 2AM의 ‘잘못했어’를 색다르게 편곡, 안정적인 무대를 선보였지만 양현석에게는 “작전 실패”라는 평을, 보아에게는 “너무 안전하게 편곡하고 노래했다”는 냉철한 지적을 받는 등 심사위원 3인방 모두에게 혹평을 들었던 상황. 결승 진출에 실패한 백아연은 심사위원 양현석, 박진영, 보아 한명 한명에게 세심한 감사 인사를 건네며 부모님, 그동안 'K팝 스타'를 함께한 모든 이들에게! 또박또박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 사진=SM 보아,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 사진=YG 양현석,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 사진=JYP 박진영,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그런가하면 TOP3 박지민, 백아연, 이하이의 무대가 마무리된 후에는 TOP3와 현역 K팝 스타들이 파트너를 이룬 화려한 합동무대를 펼쳐 큰 호응을 얻었다. 백아연은 소녀시대 태연과 티파니와 함께 물랑루즈 주제곡 ‘레이디 마말레이드’로 완벽한 하모니를 보였고, 이하이는 미쓰에이와 미쓰에이의 데뷔곡이었던 ‘배드걸 굿걸’을 섹시한 댄스와 함께 선보이며 미쓰에이의 다섯 번째 멤버로 합류한 듯 환상적인 호흡을 과시했다. 박지민은 지디&탑과 함께 박봄이 피처링했던 지디&탑의 1집 수록곡 ‘오 예’로 발랄한 무대를 꾸몄다. 특히 박지민은 가장 좋아하는 여자 가수로 꼽으며 'K팝 스타'에서 특별한 만남을 가졌던 투애니원의 박봄이 방청석에서 지켜보는 앞에서 ‘오 예’의 박봄 피처링 부분을 소화, 한층 훈훈함을 자아냈다.   
 
▲ 사진=이하이-박지민-백아연,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방송 후, 시청자들은 “오늘 K팝 스타 보면서 어린 친구들에게 무언가를 배운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벌써부터 다음 주가 기대되네요. 얘들아 퐈이팅!!” “어느 누구 빠지지 않는 당찬 TOP3의 무대 잘 봤어요. 과연 다음 주 무대에서 탄생할 진짜 K팝 스타는 누가 될까요? 정말 모르겠네요” “백아연 양의 담담한 소감이 머리를 맴도네요. 탈락 후에도 침착하게 심사위원들과 자신을 응원해준 사람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는 멋진 그녀에게 큰 박수를 보냅니다.” “오홋! 진짜 K팝 스타와 함께하는 흥겨운 무대에 들썩들썩! 레알 대국민 축제 K팝 스타~” 등 'K팝 스타'에 대한 다양한 반응들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29일 방송될 'K팝 스타' 마지막 생방송에서는 역사적인 ‘진짜 K팝 탄생’이 예고되고 있는 상황. 이제 단 두 명으로 압축된 K팝 스타 우승 후보 이하이, 박지민이 과연 최종 우승자를 가리는 마지막 결승전에서 어떤 비장의 무기를 준비해 자신의 꿈을 이뤄낼지 초유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K팝 스타' 최종 우승자에게는 3억 원의 상금과 세계 시장 음반 발매의 기회가 주어지며, 부상으로는 현대자동차의 i40와 i30가 제공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