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훈장오순남’ 김혜선, 한수연에 “너도 내 딸이다” ‘뜨거운 눈물’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7.09.22 08: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영 기자] ‘훈장 오순남’ 황세희와 용선주가 진심을 나눴다.
 
22일 방송된 MBC ‘훈장 오순남’에서는 감금된 용선주(김혜선 분)와 수양딸 황세희(한수연 분)이 서로의 진심을 나눴다.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이날 황세희는 감금된 용선주를 찾아가 보살폈고, 용선주는 향수 냄새를 통해 자신의 딸 황세희임을 눈치챘다.
 
용선주는 “너까지 차유민한테 붙은 거니? 대체 나한테 왜 이러는 거야. 난 너를 내 딸로 대했는데 어떻게... ”라고 말했다.
 
이에 황세희는 “엄마는 선우 문호도 다 찾았다면서요. 나같은건 이제 안중에도 없을 것 아니예요. 나라고 좋아서 이러는 줄 아냐구요”라면서 눈물을 흘렸다.
 
용선주는 “내가 내 친자식이랑 같다고는 못한다. 하지만 너도 내 딸이야. 너를 내 손으로 먹이고 씻기면서 키웠다. 그 시간을 우습게 보지 마라”라고 말했다.
 
용선주는 “난 늘 니가 가여웠다. 널 조금을 편하게 대했어야 하는데, 미안하다. 미안해”라고 말했고 두 사람은 손을 맞잡고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이어 용선주는 “제발 나를 좀 내보내줘. 널 다치게 하는 일은 없을 거다. 하지만 이건 안 돼. 제발”이라며 애원했다.
 

황세희는 “조금만 참으세요. 제가 최대한 빨리 나가게 해드릴께요. 그때까진 제가 엄마 보살필 거예요.”
 
한편,  MBC ‘훈장 오순남’은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