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맨홀’ 김재중, 장미관 폭행 결정적 단서 포착…‘수진의 손목에도 혹시?…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혁 기자] KBS2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김재중이 장미관이 상습 폭행범인 증거를 발견했다.
 
20일 방송된 ‘맨홀’ 에서 박재현(장미관 분)으로부터 묻지마 폭행을 당한 양구길(강홍석 분)이 봉필(김재중 분)에게 범인의 단서를 말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양구길은 범인의 손목에 큰 상처가 있었던 것 같더라며 기억나는 상처 모양을 종이에 그렸다.
상처 그림을 본 봉필은 예전에도 이런 상처가 있는 사람이 폭행을 저지르는 것을 봤다며 동일범인 것 같다고 말했다.
 
 

KBS2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방송화면 캡처
KBS2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방송화면 캡처

 
이어 봉필은 상처 그림이 그려진 종이를 가져가며 수사에 참고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결의에 가득찬 모습을 보였고 강수진(유이 분)은 박재현의 손목에도 상처가 있는 것을 알기에 혼란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한편, KBS2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Tag
#맨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