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훈장오순남’ 박시은-설정환, 김혜선 용서 여부 두고 갈등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7.09.20 08: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영 기자] ‘훈장 오순남’ 친남매인 강운길과 오순남의 갈등이 극에 달했다.
 
20일 방송된 MBC ‘훈장 오순남’에서는 강운길(설정환 분)과 오순남(박시은 분)이 서로 대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이날 운길은 용선주가 적현재를 찾았다가 문전박대를 당했다는 소식을 듣고 적현재에 찾아왔다.
 
운길은 “20년 만에 만난 누나니까 난 그냥 누나라고 할 거다”라며 입을 열었다.
 
운길은 순남에게 “억지로 어머니 용서해달라는 말 못 한다. 그런데 그 몸으로 여기까지 오신 분, 조금 따뜻하게 대해주면 안 됐냐”며 답답함을 표했다.
 
운길은 “그만큼 어머니도 힘드셨을 거다. 그만큼만 이해해드리면 안 될까”라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대체 우리가 왜 이래야 되냐. 난 누나 찾게 돼서 정말 기쁜데 누나는 그런 마음 없는거냐”라는 운길의 호소에 순남은 “나한테 이해해달라고 강요하지 말라. 운길 씨에게 어머님이 소중한 것처럼 나한테는 적현재 어머님이 가장 소중하다. 그만 돌아가라”며 냉정함을 잃지 않았다.
 
한편,  MBC ‘훈장 오순남’은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