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뉴스공장’ 김어준, “김무성, 남경필 사건에 사위 마약 떠올라 몸조심할 것”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7.09.19 08: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영 기자] 김어준이 남경필 도지사 아들 마약 사건에 김무성 의원 사위 마약 사건을 언급했다.
 
19일 방송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과 함께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남경필 경기도지사 아들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공식사이트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공식사이트

 
이날 김어준은 자강파의 연이은 위기에 음모론을 제기했고, 자강파의 대표 인물 중 거의 유일하게 남아있는 하태경 의원에게 “이런 일이 벌어지면 곰곰히 생각해보게 되지 않냐”며 물음을 던졌다.
 
이에 하 의원은 “지금까지 약점으로 협박 받은 적은 없다”, “저를 보낼 수 있는 것은 없을 것 같다”며  “출마 선언을 일찍 한 것도 아주 원칙적으로 비타협적으로 싸울 수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리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어 “솔직히 김무성 의원과 대화하면 논리가 이해가 안 된다. ‘문재인 정권의 안보 문제가 심각하다. 구국의 심정으로 보수가 단결해야 한다’는 논리다”라며 김무성 의원을 비판했다. 
 
그러나 하 의원은 “김무성 대표는 정치적으로 계속 살아남아있는 이유가, 뒷담화가 없다. 본인의 생각을 솔직하게 이야기한다. 그것이 연기더라도 포장할 수 있는 것도 정치적인 능력이다”라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기도.
 
김어준은 “남경필 도지사 아들 사건이 김무성 의원에게 사위 마약사건을 떠올리게 할 것 같다. 나도 몸조심해야지 생각하게 만들지 않을까”라고 말하기도.
  
한편,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월~금 아침 7시 6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