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훈장오순남’ 박시은, 다시 적현재 돌아가 ‘훈장’ 되나 … 뜻밖의 전개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7.09.19 08: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영 기자] 오순남이 다시 ‘훈장 오순남’으로 돌아갈까.
 
19일 방송된 MBC ‘훈장 오순남’에서는 가족을 찾게 된 순남(박시은 분)과 주변인들의 반응이 그려졌다.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서 순남은 “어차피 평생 없었던 가족이다. 예나 지금이나 저는 혼자”라며 눈물을 지었다.
 
용선주(김혜선 분)는 강운길(설정환 분)에게 “내가 한 짓이 있는데 선우(순남)에게 나를 이해해달라고 하는 것은 그 아이를 힘들게 하는 것”이라며 순남을 이해하려 했다.
 
강두물(구본승 분) 역시 답답함을 숨기지 못하는 운길에게 “아무도 순남 씨에게 용서를 하라말라 강요할 권리는 없다. 어린애처럼 굴지 말라”며 타일렀다.
 
이어 세종(이로운 분)은 “준영이는 훈장님이 훈장님 옷 입었을 때가 제일 예쁘다고 했다. 이런 옷이랑 머리, 훈장님한테 안 어울린다. 다른 사람 같다”며 “서당을 하라”고 권했다.
 
이에 순남은 적현재를 둘러보며 깊은 생각에 잠겼고, 이때 나타난 두물은 “순남 씨가 왜 혼자냐. 내가 있는데. 같이 한번 만들어보자. 여기서 새로 시작하는 거다. 적현재, 다시 예전으로 되돌리자”고 말해 순남이 다시 ‘훈장 오순남’으로 돌아갈 가능성을 내비쳤다.
 
한편,  MBC ‘훈장 오순남’은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