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미운우리새끼’ 박수홍, 엄마 이름 걸고 주차장서 강제 팬사인회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09.17 21: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혁 기자] 박수홍이 주차장에서 강제 팬사인회를 열었다.

17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강원도 강릉에서 팬사인회를 갖는 박수홍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윤정수는 새벽부터 박수홍을 찾아가 그를 자신의 고향 강릉으로 데려갔다. 잠에서 깬 박수홍은 강릉에 왔다는 사실을 알고 경악, 투덜댔다.
 
하지만 자신도 과거 윤정수에게 한 짓이 있어 크게 화를 내진 못했다. 이를 본 박수홍 어머니는 "저도 그렇게 데리고 다니더니"라고 일침을 가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이어 윤정수는 강릉의 한 주차장에 도착해 박수홍에게 '지인숙 여사님의 아들, 박수홍 팬사인회'라고 적혀 있는 현수막을 보여줬다. 알고보니 이 주차장은 윤정수 삼촌이 새롭게 시작하는 주차장.
 
이에 박수홍은 당황했고, 박수홍 어머니는 "저기에 내 얼굴 또 나와. 나 얼굴 나오는데 죽겠어"라며 민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박수홍은 "개그맨 박수홍이면 박수홍이지 지인숙 여사의 아들이 뭐냐"고 발끈했지만, 윤정수는 "어머님이 요즘 더 유명하잖아. 형이라고 하면 오지도 않아"라고 돌직구를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박수홍은 주차장 입구에서 꼼짝없이 무료로 팬사인회에 임하게 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