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다큐공감 ’ 제주갈치 잡이 선원, 일주일에 1000번 무거운 추를 던지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7.09.16 19: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다큐공감 ’ 에서는 제주 한림항에서 갈치잡이를 하는 강명규 선장과 선원들의 일하는 모습이 소개됐다.
 
16일 방송된 KBS1 ‘다큐공감- 인생 2막 도전, 제주 갈치잡이’ 편에서는 올해 76세의 갈치잡이 어선의 최연장자 장홍지씨가 나왔다. 
 
KBS1 ‘다큐공감’ 방송캡처
KBS1 ‘다큐공감’ 방송캡처
 
 
갈치배 선원 중에서 최고령인 그는 다른 선원에 비해 수확량은 많지는 않지만 늘 최선을 다했다. 
 
갈치잡이 선원들은 한마리씩 잡는 은갈치를 낚기 위해 무거운 추를 단 낚시줄을 일주일에 평균 1000번은 던진다고 했다. 
 
추에 다쳐서 피가 나고 골절상을 입은 적도 있지만 갈치를 잡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고 했다.

또 인도네시아에서 건너 온 젊은 청년과 선장이지만 선원들을 동생처럼 형님처럼 보살피는 강명규 선장은 매일 정을 나누며 갈치잡이를 하는 모습이 보여지면서 시청자들에게 훈훈함을 전했다.
 
한편, KBS1 에서 방송된 ‘다큐공감’ 은 토밤 7시 10분에  방송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