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훈장오순남’ 한수연, 박시은에 ‘김혜선=양어머니 죽인 원수’ 폭로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7.09.15 08: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영 기자] ‘훈장 오순남’ 황세희가 오순남과 용선주를 갈라놓기 위해 강수를 뒀다.
 
15일 방송된 MBC ‘훈장 오순남’은 차유민(장승조 분)의 계략으로 사면초가에 놓인 황세희(한수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서 세희는 모든 것이 차유민의 계략에 의한 것임을 알게 됐다.
 
이제 순남(박시은 분)이 용선주 회장의 친딸임이 밝혀지면 세희는 정말 오갈 곳 없는 곤경에 처하게 되는 것.
 
이에 세희는 순남과 용 회장의 관계를 갈라놓기 위한 작전으로, 순남의 양엄마인 최복희 여사를 죽게 한 것이 용 회장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세희는 순남에게 “우리 엄마랑 너, 같이 살아서 좋을 것 없다”, “적현재 큰어머니 누구 때문에 돌아가신 줄 알아? 우리 엄마야. 엄마 때문에 널 키워주신 어머니가 죽었어”라고 말했다.
 
세희의 말에 큰 충격을 받은 순남을 보며, 세희는 “정신차려 오순남, 언제까지 니 원수를 돌보면서 살 건데. 지금이라도 당장 나가라구”라고 말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한편,  MBC ‘훈장 오순남’은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