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해피투게더3’ 최동석, 전현무와 불편한 사이? “내가 동생인데 형이라고 부르더라”
  • 황미리 기자
  • 승인 2017.09.14 23: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미리 기자] ‘해피투게더3’ 최동석이 전현무와 불편한 사이임을 밝혔다.

13일 방송된 KBS2‘해피투게더3’에서는 보스마누라 편에 박지윤과 최동석이 출연해 아나운서 당시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여기 불편했었던 사람이 있다고”라며 입을 열었다.

이에 최동석은 “현무씨가 같은 회사 동료였잖아요”라며 “제가 나이는 어린데 2년 선배다”라고 말했다.

이어 최동석은 “어느날 저한테 와서 진지하게 ‘제가 형이라고 부를게요’라고 말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전현무는 “잘보이고 싶어서”라고 말했고 이에 최동석은 “내가 동생인데 왜 형이라고 부르냐”라고 답했다.

이어 최동석은 “그런데 (현무씨가) 꼭 부르게 해달라고 했다”며 “어쨌든 어려운 선배에겐 순한 양”이었다.

그러자 최동석은 “그런데 아내랑 방송하면 계속 무리수를 던지더라”라고 말했고 이에 박지윤은 “한창 뜨고 싶어 무리수 던지던 시절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최동석은 “아내에게 일주일 지났는데 얼굴이 바꼈다고 말했다더라”라고 말했다.

한편, KBS2 ‘해피투게더3’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