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훈장오순남’ 구본승, 박시은에 “같이 살자” ‘깜짝 청혼’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7.09.14 08: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영 기자] ‘훈장 오순남’ 강두물이 오순남에게 청혼했다.
 
14일 방송된 MBC ‘훈장 오순남’에서는 복수가 성공해가면서 본격화된 강두물(구본승 분)과 오순남(박시은 분)의 로맨스가 그려졌다.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서 용선주(김혜선 분) 회장의 집을 찾은 강두물과 강운길(설정환 분)은 황봉철 체포 이후의 대책을 논의했다.
 
이어 강두물은 용 회장이 황세희(한수연 분)을 파양하지 않겠다는 결정에 대해 순남과 이야기를 나누며 “그럼 차유민까지 계속 이렇게 다 같이 사는 거냐”며 우려를 표했다.
 
순남은 “상관 없다. 회장님 경영권만 되찾으면 바로 나갈 것”이라고 답했고, 두물은 “나가서 어딜 갈 거냐. 다시 명자 씨 집으로 가냐”고 말했다.
 
순남은 “네, 아마”라고 답하며 당황했고, 이에 두물은 “사람이 발전이 있어야 한다. 이번엔 저희 집 어떻냐”고 말했다.
 
두물의 말을 들은 순남은 “요즘 정말 느끼해지셨다”며 웃음을 지었고, 두물은 “청혼이다. 이렇게 훅 치고 들어가지 않으면 받아주지 않지 않냐”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MBC ‘훈장 오순남’은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