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훈장오순남’ 구본승, 김명수에 복수 성공 후 박시은과 기쁨의 애정 행각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7.09.14 08: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영 기자] ‘훈장 오순남’ 강두물이 오순남에 확 달라진 적극적인 애정공세를 퍼부었다.
 
14일 방송된 MBC ‘훈장 오순남’에서는 황봉철(김명수 분)이 체포된 뒤 서로를 위로하는 강두물(구본승 분)과 오순남(박시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강두물은 “이렇게 해서 목표 하나는 달성된 셈”이라고 웃음지었고 순남은 “그 많은 죄를 잘 입증해야할텐데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차유민이 준비 많이 했다”는 두물의 말에 순남은 “그 사람만 믿고 있어야 한다는 게 걸린다. 정말 황봉철에 대한 복수가 목표의 전부인 건지”라며 우려를 표했다.
 
두물은 “두고 보면 알 일”이라면서도 “다른 건 몰라도 순남 씨에게 질척대는 건 더이상 못 본다. 나만 독차지하기도 아까운 사람을 어딜 감히”라며 순남의 손을 잡았다.
 
두물은 예전과는 달리 과감해진 말과 행동으로 순남에게 애정을 표현하면서 “리키와 정이 많이 들었는데 계속 리키 스타일로 갈까요”라며 걱정에 빠진 순남을 웃음짓게 만들기도.
 
한편,  MBC ‘훈장 오순남’은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