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JTBC온에어-뉴스룸’ 김제동, “국정원 직원, 이명박 전 대통령이 내 걱정 많다고 하더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은 김제동에게 참 관심이 많았던 것 같다.
 
13일 JTBC ‘뉴스룸’에서는 mbc노조 파업에 참석한 김제동의 모습을 조명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으로부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제 사회 보지 말라”는 외압을 받았다고 했다.
 
또한 “1주기에는 안 가도 되지 않느냐. 제동씨도 방송해야 하지 않느냐”는 말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그 국정원 직원은 자신이 VIP에게 직보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 사람이 VIP가 내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고 말해 관심을 끌었다.
 
VIP는 대통령을 지칭하는 말로, 이 경우엔 당연히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지칭한다.
 
이런 김제동은 “MBC가 김장겸 씨 것이 아니잖아요. 전세 사는 사람이 저렇게 큰소리치면 안 돼요. 나와서 집주인과 협상을 해야지”라고 말했다.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MBC노조가 겪은 것에 비하면 자신의 일은 별거 아니라고 말한 김제동.
 
하지만 그가 겪은 일은 상당한 ‘별거’가 맞다. 사실이라면 반드시 처벌이 뒤따라야 할.
 
현재 JTBC ‘뉴스룸’은 매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또한 JTBC온에어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