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이름 없는 여자’ 오지은, 배종옥이 친모라는 한갑수의 말에 ‘혼돈’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9.08 19: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이름 없는 여자’ 오지은이 혼란에 빠졌다.
 
8일 방송된 KBS 2TV 일일연속극 ‘이름 없는 여자’에서는 오지은, 한갑수, 배종옥이 대화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화에서 배종옥은 경찰서에 붙잡혀갔다.
 
 배종옥은 한갑수에게 자신의 정체를 오지은에게 숨겨달라고 말했다.
 
용서를 빌어도 자신이 빌고, 정체도 자신이 밝히겠다는 것.
 
한갑수는 이에 오지은에게 배종옥의 정체를 바로 밝히지 못했다.
 
하지만 한갑수는 오지은이 배종옥을 감옥으로 보내려고 하자 그는 이 비밀을 말했다.
 
이에 오지은은 당황했고, 배종옥은 오열했다.
 
이 때에도 오지은은 한갑수의 이 말을 제대로 믿지 않았다.
 
하지만 오늘 방송에서 한갑수는 배종옥이 오지은이 친모라고 강조했다.
 
이에 오지은은 이성적으로나 감성적으로 모두 받아들이지 못했다.
 
오열하는 오지은. 이는 천륜이니 받아들여야 한다는 한갑수의 발언보다 더 인간적이었다.
 
KBS ‘이름 없는 여자’ 방송 캡처
KBS ‘이름 없는 여자’ 방송 캡처

 
친딸인지 모르고 한 악행이니까 과거로 흘려버리자는 논리가 말이 될 리 없기 때문.
 
말이 안 되는 것과 별개 문제로 오지은 입장에선 그토록 찾던 친모가 배종옥일 수 있다는 사실 자체 충격.
 

이에 향후 전개에 대한 시청자의 관심이 커졌다.
 
KBS ‘이름 없는 여자’는 평일 저녁 7시 5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