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크마’ 이준기, 현직요원이 살인자로 몰려… 정말일까?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7.09.06 23: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손현주와 이준기가 프로파일러와 용의자로 대면했다.

6일 방송하는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 에서는 기형(손현주)이 사적인 감정은 배제하고 철저하게 용의자로 현준(이준기)을 대하는 모습이 나왔다. 
 

tvN ‘크리미널마인드’ 방송캡처
tvN ‘크리미널마인드’ 방송캡처

 
기형(손현주)과  NCI팀은 현준(이준기)이 피해자 강호영을 만난 장소인 청소년센터 사람들을 의심하며 수사를 했다.
 
또 기형과 민영(이선빈)은 경계성인격장애를 가진 용의자를 찾았다. 
 
용의자는 어릴때 동생이 자살했고 방화범으로 의심된 인물이었다. 그러나 그의 행동패턴을 보면서 방화할 사람이 아님을 감지했다.
 
선우(문채원)는 청소년회관에 가서 어릴때 나들강사건의 첫번째 목격자로서 겪었던 일들을 떠올리면서 단서를 찾으려 노력했다.
 
현준(이준기) 도 어릴때 목격한 나들강 살인사건을 생각하면서 과연 그가 살인 용의자에서 풀려날 수 있을지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 는 매주 수,목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