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최강배달꾼’ 고원희, 채수빈에 얻어맞은 뒤 “고경표 사랑해도 되냐”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7.09.01 23: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영 기자] 이지윤이 태권도 도복을 입고 이단아 앞에 나타나 결투를 청했다.
 
1일 방송된 KBS 2TV ‘최강배달꾼’에서는 최강수(고경표 분)를 두고 이단아(채수빈 분)에 결투를 신청하는 이지윤(고원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KBS 2TV ‘최강배달꾼’ 방송 캡처
KBS 2TV ‘최강배달꾼’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서 팔팔수타 앞에 태권도 도복을 입은 채 나타난 지윤은 “Follow me”라며 단아를 끌고 갔다.
 
“많이 아프실 거예요”라며 몸을 움직이기 시작한 지윤은 단아의 작은 방어에도 처참하게 지고 말았다.
 
몸싸움이 끝나고 난 뒤, 지윤은 단아에게 “저 아저씨 사랑해요”라며 말을 꺼낸 뒤, “언니는 아저씨 사랑해요?”, “아저씨는 언니 사랑해요”라며 질문을 쏟아냈다.
 
당황한 채 대답을 얼버무리는 단아에게, 지윤은 “그럼 저 아저씨 사랑해도 돼요?”라고 당차게 물었다.
 
할 말을 잃은 단아가 “맘대로 하세요”라고 답하자 지윤은 바로 “감사합니다”라며 돌아가는 귀여운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KBS 2TV ‘최강배달꾼’은 금,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