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하백의 신부’ 신세경 “희망을 주는 배우로 남고 싶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대중들이 바라는 배우 신세경의 모습은 어떤 모습일까?
 
지난 24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톱스타뉴스와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신세경과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하백의 신부 2017’은 만화 ‘하백의 신부’ 스핀오프로 2017년, 인간 세상에 내려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 분)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팔자로, 극 현실주의자인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 분)의 신(神)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다.
 
 
신세경 / 나무엑터스
신세경 / 나무엑터스

 
극 중 신세경은 당당하고 까칠한 듯 하지만 속 깊은 캐릭터 윤소아 역을 맡아 물 만난 물고기처럼 다채로운 매력을 선사했다.
 
이날 신세경은 “사실 모든 작품마다 저한테 주는 어떤 지혜가 다르지만 이번 ‘하백의 신부’는 초심을 다시 점검하고 반성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전력을 다해 연기하던 내 모습을 다시 한 번 떠올리게 만들었다”며 종영 후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이어 “배우는 작품 속 캐릭터의 정서와 느낌을 대중들에게 전달하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느낀건데 희망을 주는 배우가 되고 싶다. 드라마가 주는 결말이나 배우가 전달하는 정서가 절망을 줄 수 있다는 걸 깨닫고 나니까 그런 요소들에 있어서 좀 더 신중하게 연기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세경은 ‘하백의 신부 2017’을 통해 폭 넓은 정극연기 뿐 아니라 ‘로코퀸’으로서 가능성을 여과 없이 보여주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