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그것이 알고 싶다’ 故 이해령의 남편, “아내의 스승이었던 교수가 의심이 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 故 이해령의 남편은 아내의 교수를 의심했다.
 
26일 SBS에서는 ‘그것이 알고 싶다’의 1090회인 ‘DNA와 단추의 증언 미입주 아파트 살인사건 미스터리’ 편이 방송됐다
 
故 이해령은 실종 당일 오후 2시 30분경 은행 업무를 본 것을 마지막으로 행방이 묘연해졌다. 그리고 일주일 뒤, 아무 연고도 없는 성북구 소재 미입주 아파트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것.
 
당시 이 사건은 수백억원 대 재산가의 며느리가 죽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시댁과 불화 때문일 것이라는 추측도 있었다. 더불어 남편이 범인일 것이라는 추측도
 
이에 제작진은 故 이해령의 전 남편과 만났다. 그는 의외로 이 만남에 거부감이 없었다.
 
제작진과 만남에서 그는 “우리 집은 그정도 재산가 집안도 아니다. 또한 살갑지는 않아도 뉴스에 탈 정도로 불화가 있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故 이해령의 교수를 의심했다. 그가 故 이해령의 유서를 가지고 있었는데 유서의 비밀번호도 교수가 알고 있었던 것. 故 이해령의 전 남편은 해당 유서에 시댁과 불화가 적혀 있어 언론보도에 보도된 내용들이 나간 것 같다고 회상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처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처

 
故 이해령의 남편은 교수가 아내와 불화 이후 아파트를 구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이에 사건에 대해 들은 이후 교수가 먼저 떠올랐다고 말했다.
 
제작진이 만난 교수는 지금도 故 이해령의 남편이 의심 간다는 식으로 답했다. 하지만 故 이해령의 유서에 대해서는 정확한 답을 하지 못했다. 제작진의 확인 결과 부동산을 구하고 있던 것도 사실이었다. 이는 故 이해령의 사망 장소가 미입주 아파트인 것과 연결되는 부분. 당연히 그는 이 문제에 대해 억울하다는 입장이었다. 다만 이해령의 죽음에 자신 역시 죄책감은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자신 때문에 미입주 아파트에 간 것 같다는 것.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처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처

 
둘 중 누가 진실을 말하고 있는 것일까. 두 사람의 DNA는 故 이해령의 몸에서 나온 남자의 DNA와 모두 불일치 했다.
 
한편,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매주 토요일 저녁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