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하백의 신부’ 마지막회, “ 신세경 아버지 살리기 위해 남주혁이 죽기로 ”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7.08.22 23: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하백의 신부’ 에서 신세경의 아버지의 죽음에 대한 이유가 나왔다.
 
22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신(神)므파탈 로맨스 ‘하백의 신부’ 에서 주동(양동근)은 하백(남주혁)에게 잃어버린 종의 문장은 소아(신세경)의 아버지가 가졌고 소원을 빌었을거라고 말했다.
 
tvN ‘하백의 신부’ 방송캡처
tvN ‘하백의 신부’ 방송캡처

 
주동(양동근)은 하백(남주혁)에게 소아(신세경)가 물에 빠져 죽으려 할때 소아의 아버지가 문장을 가지고 물 속으로 들어가서 구했고 지금 그의 아버지는 물 속에 있다고 했다. 
 
하백(남주혁)은 물 속으로 들어가 소아 아버지의 죽음을 확인했고 소아에게 “네가 몸을 던졌던 강물 아래 있었다” 라고 말하며 아버지가 소아를 구한 사실을 알려줬다.
  
소아의 아버지는 물속에 뛰어 들어서 자살하는 소아를 목격했고 뛰어들어 소아를 물 위로 올리고 자신은 물 속에서 죽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한편,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는 매주 월·화 밤 10시 50분에 방송됐다.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