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임현수 목사, “북한서 석방된 결정적 이유는 한국 아닌 캐나다 시민권자라서”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08.14 14: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31개월간 북한에 강제 억류 당했다가 캐나다로 풀려난 임현수 목사가 12일(현지시간) 가족을 품에 안았다.
 
앞서 임현수 목사는 2015년 1월 북한 나선지역에서 평양으로 이동하다 반국가 활동 혐의로 체포됐다. 그는 같은 해 12월 ‘국가전복 음모’ 혐의로 무기노동교화형을 받고 복역하던 중 지난 9일 병보석으로 석방됐다.
 
캐나다에 도착한 그는 자신의 교회에서 진행된 일요예배에 참석해 “겨울에 꽁꽁 언 땅에서 1미터 깊이의 구덩이를 파느라 손발이 동상에 걸리기도 했다”라며 “석탄 저장시설 안에서 언 석탄을 쪼개는 작업을 했다”라고 억류 생활에 대해 설명했다. 
 

임현수 목사 / kbs
임현수 목사 / kbs

 
이어 “하루 8시간 중노동에 몸이 상해 병원에 두 달동안 입원했다”며 “혼자 먹고 자는 지독한 외로움 속에 언제 이 역경이 끝날지 알수 없는 것이 가장 두려웠다”라고 밝혔다. 
 
한편 임 목사는 기자들과 만나 “제가 그냥 한국 시민권자였다면 그냥 죽였을 텐데 캐나다 시민권자였기 때문에 죽이지 못했다”라고 주장했다.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