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품위있는 그녀’ 김선아, 형사 만나 조사 “지금 개판이다 개판”
  • 황미리 기자
  • 승인 2017.08.12 23: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미리 기자] ‘품위있는 그녀’ 김선아가 형사를 만나 조사를 받았다.

12일 방송된 JTBC ‘품위있는 그녀’에서는 박복자(김선아 분)가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JTBC ‘품위있는 그녀’ 방송화면 캡처
JTBC ‘품위있는 그녀’ 방송화면 캡처


형사는 박복자에게 “박복자씨와 관련한 두 개의 고소건이 있다”며 “하나는 안재구(한재영 분) 해방불명 건이고 또 다른 하나는 천방순 자택 절도 건이 다. 천방순은 대성펄프가에서 폐물을 훔쳐 달아났다. 지금 어디 있냐”고 물었다.

이에 박복자는 “안재구는 내 호텔방에 먼저 칼을 들고 침입했다. CCTV를 봤다고 하시니 누가 데려갔는지 알겠네. 내 경호원이 그랬다. 어떻게 처리했는지는 모른다. 경호원이 지시 없이 임의로 그랬다”며 “한민기(김선빈 분)에게 대성펄프를 내가 매각했는데 아마 그 사람이 지시한대로 처리했을 것”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박복자는 “그리고 천방순 문제는 저도 모른다. 고향집 주소는 알려드릴 수 있다. 그리로 가진 않았을 것”이라며 “또 다른 고소 건은 없냐”고 물었다. 

또한 박복자는  “사실 제가 회사 판 돈을 들고 도망갔다”며 “지금 개판이다 개판”이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어 박복자는 “제가 가서 지금 이것 저것 정리할 게 많은데 이렇게 뭉게고 있을 시간이 없다”고 신경질을 냈다.


한편, JTBC ‘품위있는 그녀’는 매주 금요일,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