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구해줘’ 우도환, 교도소행, 옥택연 친구를 위해 증인석에 나올까?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7.08.12 23: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구해줘’에서 우도환이 불량배와 싸우다 크게 상해를 입히고 교도소에 들어갔다.
 
12일 방송하는 OCN 주말드라마 ‘구해줘’ 에서는 동철(우도환)은 상미(서예지)의 동생 상진(장유상)의 자살에 연류되어 퇴학을 당했다. 
 
OCN ‘구해줘’ 방송캡처
OCN ‘구해줘’ 방송캡처


그는 친구들과 술을 먹고 나오다가 상진을 죽게 만든 불량배 마주치고 싸우다 크게 불량배를 다치게 했다.
 
상환(옥택연)은 동철(우도환)과 함께 있으면서 불량배들에게 상진의 죽음에 관한 것을 묻던 중 시비가 생겨 싸우다가 함께 떨어져서 다치게 됐다는 것을 목격했고 재판의 증인이 되어 줄 수 있었다.

교도소에 들어간 동철은 재판을 앞두고 상환(옥택연)의 증인이 필요했고 상환은 동철을 위해 증인이 되어야 했지만 아버지의 선거가 눈 앞이라 망설이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한편, OCN 주말드라마 ‘구해줘’ 는 매주 토,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