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장산범’ 박혁권 “과하지 않은 세련된 공포감 느끼실 수 있을 것”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8.10 17: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박혁권이 영화 ‘장산범’에 대해 ‘과하지 않은 세련된 공포감’이라고 정의를 내렸다.
 
10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팔판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톱스타뉴스와 영화 ‘장산범’의 주역 박혁권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장르를 가리지 않고 모든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는 믿고 보는 캐릭터 장인 박혁권이 올 여름 무더위를 날려줄 단 하나의 미스터리 스릴러 ‘장산범’에서 가족을 지키기 위해 의심을 시작하는 든든한 가장 민호로 변신, 또 한 번의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혁권 / 영화사 하늘
박혁권 / 영화사 하늘

 
‘장산범’은 목소리를 흉내 내 사람을 홀린다는 ‘장산범’을 둘러싸고 한 가족에게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데뷔 이래 처음으로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에 도전한 박혁권은 다정하고 따스한 이면과 더불어 가족에게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냉철하게 분석하고 판단하는 이성적인 면모를 지닌 민호를 통해 극의 중심을 잡으며 몰입도를 높일 것이다.
 
이날 박혁권은 ‘장산범’을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 “그 동안 제 기준 재밌는 공포물을 못 봤던 것 같다. 개인적으로 맥락 없이 놀래키고 피 칠갑하는 공포물을 선호하지 않는데 이 작품은 그런 것들을 완전히 배제하고 보는 이들을 심리적으로 긴장하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영화는 과하지 않은 표현으로 세련된 공포감을 느끼게 하는 미스테리 스릴러 영화다. 일단 과하지 않고 인물에 대한 감정들도 적정 수준에서 자리매김 한 것 같아서 그런 부분들이 깔끔하게 잘 나온 것 같다. 의도적으로 관객들에게 ‘이런 감정을 같이 느껴줘’가 아니다. 양념을 과하게 치지 않았고 그래서 오히려 보는 사람들이 느낄 수 있는 부분이 커질수도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한 박혁권은 촬영 당시 가장 힘들었던 기억을 떠올리며 “동굴 세트 촬영이 힘들었다. 세트를 만들어 놓고 효과를 내야 하니까 그 좁은 공간에 먼지도 뿌리고 촬영이 시작되면 아침부터 저녁까지 있는데 좁은 공간에 사람이 너무 많았서 정신이 없었다. 그 점이 가장 힘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장산범’은 오는 17일 개봉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