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쇼미더머니6’ 슬리피, 결국 탈락…‘1위 행주, 해쉬스완은 2위’

  • 김지웅 기자
  • 승인 2017.07.28 23: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웅 기자] ‘쇼미더머니6’ 슬리피가 팀 선택 싸이퍼 2라운드에서 탈락하고 말았다.
 
28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6’에서는 프로듀서 공연 결과 발표 후 랜덤하게 싸이퍼 멤버들을 뽑아 팀 선택 싸이퍼 2라운드를 치뤘다. 해당 라운드에서 탈락하게 된 래퍼는 슬리피가 됐다.
 
Mnet ‘쇼미더머니6’ / Mnet ‘쇼미더머니6’ 방송 캡처
Mnet ‘쇼미더머니6’ / Mnet ‘쇼미더머니6’ 방송 캡처

 
1라운드 멤버들 못지 않은 강한 래퍼들이 모이게 된 2라운드 조는 JJK, 행주, 블랙나인, 해쉬스완, 자메즈, 이용진, 슬리피로 구성됐다.
 
해당 조에 마지막으로 호명된 슬리피는 이름이 불리자 자리에 주저앉아 웃음을 자아냈다. 슬리피는 “나만 아니길 바랬는데 뽑혔다. 제일 신경 쓰이는 사람을 꼽을 수도 없다. 다들 너무 잘한다. 이용진 친구도 상위 실력이다”라며 걱정을 말했다.
 
또한 “쇼미더머니6가 나를 집에 보내려 하는구나”하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싸이퍼 시작과 동시에 가장 먼저 마이크를 잡고 실수 없이 좋은 무대를 보였다.
 
그러나 너무 강력한 래퍼들로 구성된 탓에 슬리피는 결국 탈락자가 됐다.
 
이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슬리피는 “너무 힘을 받고 가서 오히려 처음에 그랬던 “래퍼로서 인정을 받고싶다” 이런것보다도 이게 더 좋은것 같아요. 저 스스로를 래퍼로써의 편견을 깬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더 좋은 음악 하면 된다. 잘했어 이제 가서 자자”라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1위는 행주가 차지했으며, 그는 다이나믹 듀오 팀을 선택하는 듯 하더니 인사만 나누고 지코-딘 팀을 선택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