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훈장오순남’ 성병숙, 한수연의 악행 기억해 내 … ‘긴장감 폭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영 기자] 최복희(성병숙 분)의 기억이 모두 되살아났다.
 
28일 방송된 MBC ‘훈장 오순남’에서는 기억을 잃은 최복희가 황세희의 악행을 기억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상담치료를 받은 뒤 황세희(한수연 분)의 차를 타고 돌아온 최복희(성병숙 분)는 차준영(이채미 분)을 데려간 황세희의 악행에 대한 기억을 떠올렸다.
 
최복희는 오순남(박시은 분)에게 전화해 “다 기억이 났다. 그 불여시가 우리 준영이를 데리고 가서…”라며 이 사실을 알렸다.
 
이에 오순남은 깜짝 놀라며 바로 최복희가 있는 차유민의 집으로 향했다.
 
그러나 마침 최복희가 차에 두고 내린 휴대폰을 전해주러 온 황세희는, 최복희가 오순남에게 전화하는 내용을 듣고 말았다.
 
황세희는 “이제 와서 그런 걸 기억해내면 어쩌자는 거냐”며 최복희에게 악다구니를 썼고, 최복희는 겁에 질린 표정으로 말을 잇지 못했다.
 
한편,  MBC ‘훈장 오순남’은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