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자수성가로 유명한 모 대표 갑질논란의 진실은? “너는 부모될 자격도 없어”

  • 황미리 기자
  • 승인 2017.07.27 07: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미리 기자] 채소·과일 전문 프랜차이즈인 ‘총각네 야채가게’ 이영석 대표가 ‘갑질 논란’에 휩싸여 화제다.

26일 SBS ‘8시 뉴스’ 보도에 따르면 ‘총각네 야채가게’대표가 가맹점주들에게 욕설을 하고 따귀를 때리는 등 갑질이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SBS 방송화면 캡처
SBS 방송화면 캡처

전직 점주는 “이 대표가 2주에 한 번 열리는 가맹점주 교육에서 ‘개XX야, 너는 부모 될 자격도 없는 XX야’ 등의 욕설을 하거나 따귀를 때리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대표는 “따귀를 때리기 전에 미리 사전에 다 짜고 한 것이다”라고 해명해 눈길을 끌었다.

점주들은 ‘똥개 교육’이라는 500만원짜리 유료 교육도 문제가 있다고 토로했다.

이 대표의 ‘진돗개 철학’은 지난 2012년 쓴 그의 저서 ‘인생에 변명하지 마라’에도 서술돼 있다.

책에서 이 대표는 “(직원을 채용할 때) 질문 내용만 봐도 그 친구가 똥개로 사는 사람인지 진돗개로 사는 사람인지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똥개 마인드’로 사는 사람은 월급과 휴일을 물어보지만, ‘진돗개 마인드’로 사는 사람은 “몇 년을 배워야 독립해서 일할 수 있느냐. 과일 고르는 법은 언제부터 배울 수 있느냐”등의 질문을 한다는 것.

한편, 이에 대해 이 대표는 “따귀를 때리기 전에 미리 사전에 (맞는 점주와) 저희가 다 짜고 한 거다. ‘내가 이렇게 할 테니까 기분 나빠하지 말고. 형이 너 사랑하는 거 알지?’ (하고 때린 거예요.) 나쁜 쪽으로만 몰려면 제 행동 하나하나가 다 나쁠 것”고 해명했다.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