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훈장오순남’ 이로운, 박시은에 “나도 엄마가 있으면 좋겠다”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7.07.26 08: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영 기자] 강세종(이로운 분)이 오순남(박시은 분)에게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MBC ‘훈장 오순남’에서는 엄마 황세희(한수연 분)의 존재를 확실히 알게 된 강세종(이로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이날 황봉철(김명수 분)의 초대를 받아 아빠 강두물(구본승 분)과 함께 황 사장의 집에 다녀온 강세종은 뜻밖에 엄마 황세희와 만나게 됐다.
 
집에 돌아온 강세종은 울면서 박시은에게 솔직한 심정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강세종은, “유치원 때부터 다른 애들은 다 엄마가 있는데 나만 없고”, “이제야 나타났는데 너무 나쁜 사람 같으니까 화가 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훈장님과 싸운 거 맞냐”며 “내가 훈장님이랑 더 친한 것 같으니까 친구끼리 싸운 것 아니냐”고 말해 박시은을 당황시켰다.
 
강세종은 “어린이한테는 꼭 엄마가 있어야 된다”며 엄마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MBC ‘훈장 오순남’은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