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훈장 오순남’ 박시은, 한수연에 “자꾸 날 자극하면 비밀 더 빨리 밝혀질 것”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7.07.24 08: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영 기자] 박시은이 한수연에게 자꾸 자극하면 비밀이 더 빨리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24일 방송된 MBC ‘훈장 오순남’에서는 한수연과 박시은의 갈등이 극에 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박시은에게 키즈 사업을 넘겨주게 된 한수연에게, 박시은은 관련 자료 인계를 요청했다.
 
이에 한수연은 “내가 비서냐”, “언제까지 자료 심부름을 해야 하냐”며 분노를 숨기지 못했다.
 
“황용 후계자는 나”라며 “주제 파악 좀 하라”고 소리지르는 한수연을 보며, 박시은은 전날 밤 있었던 일을 언급하며 한수연의 분노를 자극했다.
 
박시은은 “멀쩡히 잘 출근한 걸 보니 어젯밤엔 어떻게 잘 둘러댔나보다”며 “내가 나서지 않아도 다 밝혀질 일”이지만 “자꾸 날 자극하면 그 시기가 더 빨라질 수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한수연은 발악하듯 소리를 지르며 화를 감추지 못했다.
 
한편,  MBC ‘훈장 오순남’은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