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다시 만난 세계’ 정채연, “연기 많이 부족하지만 성장하고 있다고 생각”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7.07.18 17: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가영 기자] ‘다시 만난 세계’에 출연한 다이아(DIA) 정채연이 연기에 대한 생각을 알렸다.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 제작발표회에서 정채연은 “아직 연기 경험이 많지 않기 때문에 모르는게 많다”며 “감독님들과 스태프 분들께서 많이 알려주신 덕분에 현장에서 힘든 점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만난 세계’를 통해서 많은 것으로 배우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성장하고 있음을 알렸다.
 
‘다시 만난 세계’ 정채연/톱스타뉴스 포토뱅크
‘다시 만난 세계’ 정채연/톱스타뉴스 포토뱅크

 
또한 정채연은 함께 호흡을 맞춘 여진구에게 고마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정채연은 “여진구와 실제로는 동갑이지만 말을 잘 못 놓았다”며 “그래도 여진구와는 빨리 친해진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여진구가 현장에서 많이 맞춰주고 알려줘서 많이 배우고 있다”며 고마움을 알렸다.
 
정채연은 “여진구에게 평소에는 ‘해성아’라고 부른다”며 “하지만 여진구는 내게 ‘채연아’라고 부르기 보다는 ‘정원아’라고 부른다”고 말해 서운함을 표현했다.
 
SBS 새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는 열아홉살 청년 해성과 동갑 친구인 서른한 살 여자 정원, 이처럼 12년 나이 차이가 나는 동갑 소꿉친구 남녀의 판타지 로맨스드라마다.
 
한편, ‘다시 만난 세계’는 오는 19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