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침대, 600만원 짜리 제외하고도 2개나 더 있어…현재 ‘애물단지’ 신세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07.18 09: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혁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용하던 침대가 청와대와 사저에 남아 있는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청와대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취임하던 지난 2013년 2월부터 그해 7월까지 470만원, 669만원, 80만원을 주고 침대 3대를 구입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침대 / JTBC 뉴스룸 방송 화면 캡처
박근혜 전 대통령 침대 / JTBC 뉴스룸 방송 화면 캡처

 
박 전 대통령이 구입한 3대의 침대는 모두 국가예산으로 구입된 것으로, 함부로 파기할 수도 중고 거래를 할 수도 없다.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직접 사용했던 669만 원짜리 침대는 지금까지도 청와대에 접견실 대기룸에 옮겨져있어 관계자들에게 더욱 애물단지로 여겨지고 있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의 침대는 제부인 공화당 신동욱 총재가 자신에게 달라고 요구하면서 큰 화제가 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