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시청률, 8.1%…‘임시완-임윤아 첫 회부터 폭풍 전개’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07.18 08: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왕은 사랑한다’ 가 첫방송 부터 심상치 않다.
 
1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 집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 17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1, 2회는 전국기준 7.8, 8.1%를 얻으며 2위로 출발을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극중 왕원(임시완 분)과 은산(임윤아 분)의 7년 전 첫 만남을 비롯해 성인이 된 두 사람의 끈질긴 인연이 이어진 이야기를 애틋한 듯 투닥거리는 귀여운 호흡으로 빚어 '로코 사극'의 서막을 올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극중 어린 시절 왕원(남다름 분)과 왕린(윤찬영 분)이 은산(이서연 분)과 처음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왕원과 왕린은 궁 밖 세상을 구경하며 시간을 보내다 자객의 습격을 받고 쓰러진 은산의 어머니(윤유선 분)와 마주치는 사건을 맞았다. 이때 왕원은 “우리 딸 산이를 구해달라”는
은산의 어머니 유언을 듣게 됐고, 이는 훗날 어른이 된 왕원과 은산의 재회를 예고하는 애처로운 연결 고리가 됐다.
 

‘왕은 사랑한다’ 임시완-임윤아 / MBC
‘왕은 사랑한다’ 임시완-임윤아 / MBC

 
몸종 비연(송수현 분)으로 포장이 돼 목숨을 건졌던 은산(이서연 분)은 왕원과 운명적인 만남을 갖는다. 그 당시 은산에 대한 깊은 감정을 교류했던 왕원은 훗날 왈가닥 소녀로 성장한 은산을 "우리가 만난 적이 있다"고 말하며 기억했고, 이를 계기로 두 사람은 시종일관 티격태격 같은 패인 듯 경쟁하는 앙숙 케미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임시완과 임윤아는 ‘사극 로코 장인’으로써 기대를 높였다. 격투를 벌이고 극한의 상황에 놓인 장면에서도 코믹 호흡을 놓치지 않은 자연스러운 생활 연기를 끌어내며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호평을 끌어냈다.
 
한편 동시 간대 방송된 KBS 월화드라마 ‘학교 2017’은 전국기준 5.9%를 얻으며 3위로 출발을 했다. 1위는 SBS ‘엽기적인 그녀’(8.9%, 10.2%)가 차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