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리뷰] ‘풍문으로 들었쇼’ 곽정은, “SNS 공주님 발언 논란 불편했다”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7.07.17 23: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영 기자] 곽정은이 우리나라의 SNS 문화에 대한 비판적인 생각을 밝혔다.

17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스타의 SNS 논란과 관련한 이야기를 다뤘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이날 설리, 김의성 등 SNS에서 이슈가 되는 스타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곽정은은 자신도 SNS 상에서 오해로 인해 부정적인 반응을 겪은 적이 있다며 경험담을 고백했다. 
 
예쁜 공주님이 일하러 가냐는 택시 기사의 발언에 대해 곽정은이 불쾌함을 표현하자, 네티즌들이 치열한 공방을 펼쳤던 것.
 
이 사건 이후 곽정은은 SNS에서 가능한 소통은 일상을 공유하는 수준으로 한정해야 한다고 느꼈다고 전했다.
 
이 사건과 관련해 이날 방송에 참여한 패널들 간에도 의견이 분분해 눈길을 끌었다.
 
스타일리스트 김우리는 택시기사의 말이 ‘진짜 예뻐야 해주는 말’이라며 ‘자랑하는 것 같다’고 주장했고, 김가연은 자신이 페미니스트는 아니지만 곽정은이 느꼈을 불쾌감이 충분히 이해된다고 밝혔다.
 
곽정은은 자신과 다른 생각을 용납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사실을 깊이 느꼈다며, 우리나라의 SNS 문화는 표현의 자유에 두려움을 갖게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