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월화드라마] 김세정, 김정현에 “두 명씩이나 빠지면 완전 티나지”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07.17 22: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혁 기자] ‘학교2017’ 김세정이 본격 ‘땡땡이’에 나섰다.
 
17일 방송된 KBS2TV 월화드라마 ‘학교2017’ 에서 김세정이 땡땡이를 치면서 얼굴을 화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KBS2TV ‘학교2017’ 방송캡처
KBS2TV ‘학교2017’ 방송캡처

 
김세정은 자전거에 올라 거울을 보며 화장을 하고 있었다.
 
같은 시간, 땡땡이를 치기 위해 자신의 오토바이로 향한 김정현은 김세정이 화장을 하는 모습이 보이자 “그만 찍어 발라”라고 말하며 세정을 꾸짖었다.
 
김세정은 순간 화를 내면서도 같은 교실에서 두 명이나 땡땡이를 친다는 생각에 김정현에 “두 명씩이나 빠지면 완전 티나지”라면서 걱정 섞인 목소리를 냈다.
 
이에 김정현은 “노노 그정도 존재감 아니야”라며 김세정에 말했고 김세정은 코웃음을 치며 “내가 또 지각을 못해요. 내가 교실에 없으면 애들이 허전하다고 난리를 친다니까? 완전 미친존재감”이라며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했다.
 

김정현은 그런 김세정을 보고 “그래요? 그냥 미친거 같은데”라며 오토바이의 시동을 걸었다.
 
한편, KBS2TV 월화드라마 ‘학교2017’은 매주 월·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