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란봉클럽’ 임지현, 재입북 소식에 프로그램 관계자 “사생활 알 수 없어”
  • 황미리 기자
  • 승인 2017.07.17 21: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미리 기자] ‘모란봉클럽’에 출연했던 탈북자 임지현이 재입북한 소식이 알려지자 화제가 되고 있다.

17일 오후 ‘모란봉클럽‘ 관계자는 임지현의 재월북 논란에 대해 “프로그램과는 상관없는 출연자의 사생활이라 제작진은 알 수 없는 부분이 있다.

TV조선 ‘남남북녀’ 방송화면 캡처
TV조선 ‘남남북녀’ 방송화면 캡처

다만 임지현이 북한 매체에 출연해 ‘써준대로 말할 수밖에 없었다’등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모란봉클럽’대본은 출연자의 사전인터뷰를 바탕으로 작성해 제작진 모두가 방송 이전에 팩트를 체크한다”며 “임지현이 방송에 출연해 ‘써준대로 이야기할 수밖에 없었다’등은 사실과는 다르다”고 설명했다.

한편, 임지현은 ‘남남북녀 시즌2’에도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으며, 재입북에 대해 현재 통일부는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