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리뷰] ‘제보자들’, ‘흥부자 아빠’의 딸사랑 이야기…“딸에게 일이 생기면 내 일이 손에 안들어온다”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07.17 21: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혁 기자] ‘흥부자 아빠’ 조홍용씨가 남다른 딸사랑을 보였다.
 
17일 방송된 KBS 2TV ‘제보자들’에서는 서울 은평구에서 택시를 하는 47세 조홍용씨를 소개했다.
 
그는 자신의 딸에게 전화가 오자 걱정이 앞서는지 바로 딸의 학교로 달려갔다.
 

KBS 2TV ‘제보자들’ / KBS 2TV ‘제보자들’ 방송 캡처
KBS 2TV ‘제보자들’ / KBS 2TV ‘제보자들’ 방송 캡처

 
그는 딸이 특성화고등학교를 다닌다고 밝히며 딸이 취업 제안에 눈물을 흘리자 괜찮다고 딸을 걱려했다.
 
하지만 그는 딸이 눈물을 흘렸다는 것에 마음이 편하지 않은 모습이었다.
 
고민도 잠시. 그는 화려한 복장도 넣어두고 깔끔한 옷차림으로 딸의 학교를 찾아가 딸의 담임 선생님과 면담을 가졌다.
 
조홍용씨는 자신의 딸의 사연을 선생님께 전하며 ‘아버지 조홍용’의 면모를 발휘했다.
 
그는 학교에서 딸과 만나자 포옹을 하며 따뜻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KBS 2TV ‘제보자들’는 매주 월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