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코 방송 출연 소식에 배정남에 대한 호평만 일색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7.07.17 18: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가영 기자] 마르코가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배정남과의 사건에 대해서 오해를 해명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오히려 배정남에 대한 대중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방송될 ‘비디오스타’에는 마르코가 출연해 지난 2009년 겪었던 배정남과의 ‘쿨럽 난투극’ 사건에 대해 밝힐 예정이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배정남이 마르코에게 전화를 걸어 서로에 대한 오해를 풀어낼 것으로 알려지면서 배정남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모였다.
 
‘비디오스타’에 출연하는 것은 마르코이지만 오히려 배정남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쌓인 감정이 있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깜짝 전화를 걸어 앙금을 풀고자하는 배정남의 행동에 대중들은 좋은 시각을 보내고 있다.
 
‘비디오스타’ 방송장면/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장면/MBC 에브리원

 
과거 배정남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마르코와의 ‘클럽 난투극 사건’을 해명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서 “마르코가 당시 잘나가고 있어서 피해를 끼칠까봐 무서웠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러한 배정남의 과거 발언도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무한도전’에 출연해 대중들에게 새롭게 다가가고있는 배정남이 먼저 선뜻 서로에 대한 오해와 미안함을 털어내면서 오히려 호평을 받고 있는 것이다.
 
이에 네티즌들은 “배정남이 진짜 착한 것같다”, “배정남 요즘 호감이다”, “배정남 볼수록 진국이다 저런 사람이 되야지 싶다”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마크코가 출연하는 ‘비디오스타’는 18일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