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가수 하렌, 공나리 지원사격에 싱글 앨범 ‘rainy day’ 기대감 상승…‘시선 집중’
  • 정희채 기자
  • 승인 2017.07.17 18: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채 기자] 트로트 가수 공나리가 하렌 지원사격에 나섰다.
 
17일 내일 엔터테인먼트는 ‘믿거나 말거나’, ‘십년만 젊어도’로 맹활약 중인 트로트 가수 공나리가 하렌과 녹음실에서 같이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하렌-공나리 / 내일 ent
하렌-공나리 / 내일 ent

 
하렌은 섬세한 보이스와 감성으로, 첫 싱글 ‘rainy day’를 준비하고 있으며, 데뷔 전부터 주변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제지간으로 출발한 두 보컬은 음반 녹음까지 인연이 돼, 공나리의 섬세한 보컬 디렉으로 곡은 완성이 됐다.
 
한편, 하렌의 첫 싱글 ‘rainy day’는 MBC 미니시리즈 ‘군주’, ‘화려한 유혹’ 등 히트 드라마의 OST 프로듀서이자, 폴포츠, 스틸하트, 수지, 수란, 서영은 등과 작업하며 다양한 장르로 사랑받고 있는 작곡가 김경범 (알고 보니 혼수상태) 가 프로듀싱하고 있으며, 명품 래퍼 이도훈의 피처링과 함께 8월 중순 발매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