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포트] ‘청년경찰’, 극장가를 청춘으로 물들일 박서준-강하늘의 ‘브로맨스’(종합)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7.07.17 15: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가영 기자]

박서준과 강하늘이 완벽한 브로맨스의 청춘 수사 액션으로 극장가의 흥행을 예고했다.
 
17일 오전 건대입구역에 위치한 롯데시네마에서 박서준-강하늘의 주연작 청년경찰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진행을 맡은 박경림과 영화의 주연 박서준-강하늘 그리고 김주환 감독이 참석했다.
  
청년경찰은 우연히 납치사건을 목격한 경찰대생 두명이 직접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수사에 뛰어들면서 겪게되는 예측 불가능한 상황을 담은 영화다. 행동파로 몸이 먼저 행동하는 박서준과 배운 것만 적극 활용하는 이론파 강하늘이 뭉친 작품으로 상극인 두사람의 캐릭터가 보여줄 모습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충무로의 떠오르는 배우인 박서준과 강하늘의 남남케미와 더불어 그들이 선보일 뜨거운 청춘이 돋보일 예정이다.
 

‘청년경찰’ 박경림-박서준-강하늘-김주환 감독/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청년경찰’ 박경림-박서준-강하늘-김주환 감독/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역사, 전쟁 등의 드라마를 풀어내는 영화가 유난히 많이 개봉하는 가운데 청년경찰은 청춘들의 열정과 패기를 담으면서 유쾌한 오락영화로 이야기를 풀어간다. ‘청년경찰에서 가장 돋보이는 점은 역시 박서준과 강하늘의 조합이다. 영화의 모든 것을 두 배우가 이끌어가야 하는 영화인 만큼 둘의 호흡이 극중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된다.
 
박서준과 강하늘의 호흡에 대해서 김주환 감독은 두분의 호흡이 현장에서 너무 좋았다. 박서준의 기사를 많이 보고 있는데 박서준이 로맨틴 장인으로 불리더라 이 영화에서는 박서준의 주특기가 브로맨스가 아닌가 싶을 정도로 두분의 호흡이 잘 맞을 것 같다라며 두 배우의 완벽한 호흡을 예고했다.
 
박서준은 이번 드라마 쌈 마이웨이로 김지원과 함께 로맨스 연기를 선보이며 국민 남사친으로 거듭났다. 그동안 많은 로맨스 작을 해왔던 박서준에게도 로맨스가 아닌 브로맨스를 선보일 이번 영화는 새로운 도전일 것이다. 박서준은 이번 청년경찰에 대해서 청년경찰이라는 영화가 저한테는 매우 특별하다드라마에서는 멜로를 빼놓을 수 없는 장르지만 영화는 그것보다 다른 부분에 집중할 수 있는 것 같다. 많은 분들이 드라마에서 본 제 모습을 기대하실 수도 있지만 이 작품에서는 강하늘과 함께한 신선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작품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박서준이 로맨스의 제왕으로 거듭난 가운데 이번 영화를 통해 더욱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로 성장하길 기대한다.
 
‘청년경찰’ 박서준/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청년경찰’ 박서준/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청년경찰의 브로맨스가 기대되는 이유는 박서준-강하늘이 극 밖에서도 남다른 합을 자랑했기 때문이다. 이 날 현장에서 그들이 주고받는 대화를 통해 서로의 돈독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박서준과 강하늘은 현장에서 서로에 대한 미담을 풀어놓았다. ‘미담제조기로 소문난 강하늘 답게 그에 대한 미담은 끊이질 않고 이어졌다. 먼저 박서준은 강하늘씨가 스텝들의 이름을 다 외우고 있어서 참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힘들때도 그 큰 입으로 맨날 웃는 표정을 짓고있더라라며 강하늘에 대한 미담을 풀어놓았다. 또한, 박서준은 강하늘은 쉴때도 책을 읽으면서 쉬더라 이젠 미담 제조기에서 명언 제조기로 거듭나려는 것 같다라고 말해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김주환 감독은 강하늘씨는 태어나길 미담심장이다현장에서 사람들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고 노력하려는게 느껴졌다라고 강하늘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를 들은 강하늘은 서준이 형도 미담이 진짜 많다. 형이지만 권위를 부린다거나 하지 않고 친구처럼 대해줬다. 또 먼저 촬영이 끝나도 현장을 떠나지 않더라박서준은 미담폐를 가졌다. 숨쉴때 마다 미담이 나온다라고 박서준에 대한 평을 풀어놓았다 
 
‘청년경찰’ 강하늘/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청년경찰’ 강하늘/톱스타뉴스 포토뱅크

 
강하늘과 박서준은 이번 영화촬영에 대해서 현장에서 놀았다라고 표현할 만큼 최고의 호흡을 예고했다. 박서준은
강하늘과 이번 작품을 같이한다고 들었을 때 너무 좋았다. 말그대로 논다라는 느낌으로 임했다라고 강하늘과 함께 작품을 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이에 강하늘은 주변 사람들이 나랑 잘 맞을 것 같다고 했는데 정말 잘 맞았다. 처음 만난 날부터 피씨방에 갔다라며 박서준과의 첫 만남 일화를 풀어놓으며 돈독한 우정을 과시했다.
  

서로에 대한 미담배틀을 풀어놓는 박서준과 강하늘이 과연 청년경찰에서는 어떤 합을 보여주며 영화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 낼지 기대가 모인다.
 
주연 배우들의 브로맨스 외에도 이 영화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았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청년경찰을 만들게 된 계기에 대해서 김주환 감독은 한국영화에서 젊은이들이 달리는 영화가 몇 없었는데 만들어 보고 싶었다. 그런 차별점이 우리 영화의 강점이다라고 밝혔다.
 
김주환 감독의 말처럼 청년경찰은 영화계에서 몇 없는 청춘들의 브로맨스에 주력한 영화다. 박서준은 제 생각에는 요즘 한국영화에서 이렇게 젊은 친구 두 명이 나오는 영화가 거의 없지 않나 생각한다. 청년경찰이 그 시작점이 됐으면 좋겠다라며 전하며 이번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청년경찰’ 강하늘-박서준/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청년경찰’ 강하늘-박서준/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청년경찰은 아직 경찰이 되지 못한 두 경찰대 학생들이 무작정 사건에 뛰어들어 범인을 추적하는 청년의 패기가 담긴 영화다. 영화처럼 청년의 패기로 도전해본 적 있냐는 질문에 박서준은 본래 성격이 내향적이여서 연기를 시작하는 것 자체가 저한테는 도전이였다연기를 접하면서 성격이 많이 바뀌었다. 지금도 그 성격을 완전히 바꾸지는 못했지만 그러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아직도 진행 중인 자신의 도전에 대해서 밝혔다.
 
강하늘은 젊은 패기로 사실 도전한 것들이 너무 많다. 저에게는 한 작품 한 작품 선택해 나가는 것이 모두 도전인 것 같다라고 전했다. 연기에 임하고 있는 두 청년인 만큼 모든 도전에 연기와 관련돼 있는 자세가 돋보였다.
 
마지막으로 두 배우는 영화에 대한 소감과 기대에 대한 말을 전했다. 박서준은 우리 영화가 상쾌한 영화라고 생각한다. 저는 찍을 때부터 그 마음을 가지고 임했다. 그 마음이 관객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지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어 강하늘은 저희는 영화를 정말 즐겁고 좋은 분위기에서 찍었다. 그 마음이 여러분들에게 다가갔으면 좋겠다라며 마지막 인사로 영화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충무로의 대표 배우로 떠오른 박서준과 강하늘이 선보일 전혀 다른 두 캐릭터의 콤비와 거침없는 액션이 차별화된 매력으로 극장가를 청춘으로 물들이길 기대해본다.
 
한편, ‘청년경찰89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