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포트] ‘청년경찰’ 박서준, “연기를 시작하면서 성격이 많이 바뀌었다”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7.17 14: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박서준이 연기를 시작하게 되면서 바뀐 성격에 대해 털어놨다.
 
17일 서울시 광진구 자양동에 위치한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는 영화 ‘청년경찰’(감독 김주환 제공/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청년경찰’의 김주환 감독과 주연 배우 박서준-강하늘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와 소감을 밝혔다.
 
영화 ‘청년경찰’은 흥미로운 스토리 설정으로 관객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학교에서 잠시 외출을 나온 경찰대생 기준과 희열은 밤거리에서 우연히 납치 사건을 목격하게 되고,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가 된다. 발 빠르게 뒤쫓고 신고도 하지만 복잡한 절차와 증거 부족이라는 현실적인 벽에 부딪히게 된 이들이 마침내 학교에서 배운 전공 지식을 바탕으로 직접 수사에 몰입하게 되는 스토리는 호기심을 자극하는 설정으로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박서준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박서준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이날 박서준은 “촬영 현장이 굉장히 춥고 힘들었었는데 힘들면 저 같은 경우는 멍하게 가만히 있는데 강하늘 같은 경우는 미소가 끊이지 않는다. ‘도대체 저 에너지는 어디서 나오는걸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저보다 동생임에도 불구하고 이번 작품을 함께 찍으면서 많은 걸 배웠다”며 강하늘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그는 자신이 했던 가장 큰 도전과 젊은 시절 패기에 대해 “원래 제 성격이 낯을 많이 가리고 엄청 소극적이다. 연기를 접하면서 성격이 그래도 많이 개조가 됐다고 해야 되나? 조금 더 먼저 다가가는 법을 배웠던 것 같다. 성격이 내향적이어서 연기를 시작한다는 것 자체가 큰 도전이었다. 그 성격이 아직도 남아 있어서 낯가리는 것도 그만하고 싶은데 천성이라 잘 안 되더라”고 설명했다.
 
또한 강하늘은 박서준에 대해 “서준이형도 미담이 참 많다. 제가 사실 현장에 가면 되게 제가 좀 빨빨거리면서 인사를 하고 돌아다니는 성격인데 이미 먼저 서준이형이 그걸 하시고 계신다. 그리고 저보다 형인데 권위나 그런 것이 아무것도 없다. 정말 친구처럼 대해줬고 현장에서 먼저 촬영이 끝나면 이 촬영이 다 끝날때까지 기다려주신다. 끝까지 자리를 지키고 다 같이 인사하고 가신다”고 말했다.
 
한편, ‘청년경찰’은 8월 9일 개봉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