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포트] ‘청년경찰’ 강하늘, “군입대 앞둔 기분? 홀가분, 짧은 머리 더 편해”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7.17 14: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강하늘이 군입대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17일 서울시 광진구 자양동에 위치한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는 영화 ‘청년경찰’(감독 김주환 제공/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청년경찰’의 김주환 감독과 주연 배우 박서준-강하늘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와 소감을 밝혔다.
 
‘청년경찰’은 개성 강한 두 명의 청년 캐릭터를 통해 유쾌한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몸이 먼저 반응하는 경찰대생 기준과 이론을 바탕으로 행동하는 경찰대생 희열은 정반대의 매력을 가진 캐릭터들로 이들의 범상치 않은 첫 만남과 친구가 되기까지의 과정은 경쾌하고 코믹한 ‘톤앤매너’로 그려져 관객들의 웃음을 책임진다.
 
 
강하늘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강하늘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여기에 젊은 혈기로 무작정 수사에 착수한 두 사람은 사건을 대하는 데에 있어서도 전혀 다른 태도를 보여줘 색다른 즐거움을 자아내는데, 위기의 순간에 각자의 장점을 발휘하며 선보이는 완벽한 팀워크 등 예상치 못한 재미 요소는 러닝타음 내내 작품의 매력을 배가시킨다.
 
이날 강하늘은 촬영장 분위기에 대해 “진짜 저희 둘은 거의 놀았다. 현장안에서 감독님이 ‘컷’ 하실 때까지 즐겁게 놀고 즐겁게 촬영했다. 영화 촬영 내내 감독님이 초를 재면서까지 찍으셨다. 철두철미하게 준비해 오셔서 감독님과의 호흡도 굉장히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군입대를 앞둔 기분은 홀가분하고 좋다. 극 중 머리를 자르는 신은 다른 영화지만 ‘동주’라는 영화에서도 머리를 잘랐었고 ‘재심’에서도 짧은 머리로 나왔었다. 개인적으로 짧은 머리를 더 좋아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박서준은 “누가 봐도 너무 잘할 것 같다. 강하늘에게 하나 고마운 게 뭐냐면 제가 알기로는 원래 군대를 일찍 가려고 했는데 영화 홍보를 위해 군입대를 미룬걸로 안다. 굉장히 어려운 선택인데 대단한 것 같다. ‘과연 이 친구는 군대에서는 어떤 미담이 나올까’ 궁금하다. ‘이등병 때는 어떻게 했으며 제대하기 전에는 얼마나 사람들을 챙길까’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군필자다운 담담한 충고로 강하늘을 독려했다.
 
한편, ‘청년경찰’은 8월 9일 개봉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