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 박미선, 딸 유리 개인기에 “저렇게 안키웠는데”
  • 황미리 기자
  • 승인 2017.07.16 11: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미리 기자] 첫 방송된 ‘둥지탈출’이 화제인 가운데, 박미선의 딸이 눈길을 끌고 있다.

15일 tvN ‘둥지탈출’에서는 박상원, 박미선, 강주은, 이종원, 김혜선, 국회의원 기동민과 그의 자녀들이 소개됐다.

tvN ‘둥지탈출’ 방송화면 캡처
tvN ‘둥지탈출’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박미선은 딸 유리에 대해 “낯을 많이 가린다”며 걱정하는 모습을 드러냈다.

그러나 걱정에도 불구하고 딸 유리는 눈 감고 눈알 굴리기와 발을 200도로 벌리는 개인기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박미선은 “쟤 왜 저러냐”며 “저렇게 안 키웠는데 왜 저러는지 모르겟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했다.

한편, tvN ‘둥지탈출’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