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장한 종근당 회장, 갑질논란에 휩싸여…‘수행기사 폭행?’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07.13 18: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이장한(65) 종근당 회장이 자신의 차를 모는 운전기사를 상대로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13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이 회장의 전 운전기사들은 이날 한겨레신문에 이 회장의 운전 중 폭언이 담긴 녹취록을 제공했다.
 
공개된 약 6분간의 녹취록에서 이 회장은 운전기사를 향해 “XXX 더럽게 나쁘네”, “도움이 안 되는 XX. 요즘 젊은 XX들 빠릿빠릿한데 왜 우리 회사 오는 XX들은 다 이런지 몰라” 등의 막말을 쏟아냈다.
 

이장한 / 네이버
이장한 / 네이버

 
2개월 남짓 이 회장의 차량을 운전하다 퇴사했다는 또 다른 운전기사의 녹취록도 공개됐다.
 
이 녹취록에서도 이 회장은 “이 XX 대들고 있어. XXXX 닥쳐”, “운전하기 싫으면 그만둬 이 XX야. 내가 니 XXX냐”라는 폭언을 토해냈다.
 
한편 녹취록을 제공한 운전기사는 이 회장의 거듭되는 폭언과 폭행에 회사를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다. 종근당은 지난해 기준 매출 8천300억원 수준의 상위 제약사다. 해열·소염·진통제 ‘펜잘’, 발기부전치료제 ‘센돔’ 등의 제품이 유명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