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포트] ‘수상한 가수’ 민철기 PD, “‘복면가왕’의 역발상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다”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7.13 11: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민철기 PD이 ‘수상한 가수’의 관전포인트에 대해 설명했다.
 
13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스탠포드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tvN 신규 예능 프로그램 ‘수상한 가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민철기 PD와 강호동-이수근-김형석-하현우가 참석했다.
 
‘수상한 가수’에서는 그 동안 음악쇼에서는 만나보기 어려웠던 강호동이 MC를 맡아 에너지 넘치는 진행과 신선한 웃음을 선사한다. ‘수상한 가수’는 단지 노래와 무대를 보여주는 쇼가 아니라 뛰어난 실력을 지녔지만 음지에 머물러 있던 가수들에게 대중 앞에 자신의 노래를 들려줄 수 있는 기회를 주고 그들의 이야기를 전하는 tvN 야심차게 준비한 신규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다.
 
 
민철기 감독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민철기 감독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복면가왕’을 통해 국내 음악 예능의 한 획을 그은 민철기 PD는 “음지의 실력자들이 목소리 하나로만 실력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스타들이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 줄 예정이다. 무대 위 스타들의 색다른 변신이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며 “온 가족이 함께 모여 신나는 불금을 즐길 수 있는 유쾌한 음악 예능이 될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민철기 PD는 ‘수상한 가수’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종합선물세트’같은 ‘버라이어티’한 프로그램이다. ‘복면가왕’은 가면이라는 장치를 통해 편견을 없애는, 목소리만으로 평가를 하는 것이고 그 가면 속 사람이 누구일까에 중점을 뒀다면 이번 프로그램은 편견을 없애서 목소리를 듣게 하는 것과는 다르게 영화 ‘미녀는 괴로워’를 생각하시면 될 것 같다.  그 가수들에게 부족한 인지도를 채워주고자 인지도 있는 가수 분들이 앞에 나와서 뒤에 있는 가수들의 인생을 노래로 연기하고 그 사람으로 빙의가 돼서 하는 것들이 ‘복면가왕’의 역발상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무대 뒤에 있는 사람이 누구인가를 맞추는 프로그램이 아니다. 시청자 분들이 앞에 나와있는 복재 가수의 말과 립싱크를 통해서 그 분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 주시길 바란다. 판정단은 될 수 있으면 안정되게 가고 싶은 바람이 있다 부득이하게 이 분들 가지고 시청률이 안 나온다 싶으면 한 두명 정도는 보강할 계획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수상한 가수’는 오는 14일(금) 저녁 8시 tvN을 통해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