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포트] ‘수상한 가수’ 강호동, “음악 예능에 대한 경험이 없었기 때문에 망설여졌다”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7.13 10: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강호동이 처음으로 음악 예능 프로그램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13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스탠포드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tvN 신규 예능 프로그램 ‘수상한 가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민철기 PD와 강호동-이수근-김형석-하현우가 참석했다.
 
tvN ‘수상한 가수’는 대한민국 대표 인기 스타들이 무명가수의 복제가수로 빙희해 환상의 무대를 꾸미는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다. 한 때 반짝했던 옛 가수부터 오랫동안 무명의 그늘에 지쳐 포기 직전인 가수, 그리고 무대에 설 기회조차 없던 만년 신인가수들까지. 우리 주위에 숨겨진 수많은 실력 있는 가수들을 양지의 무대로 이끌어내는 책임 육성 프로젝트가 될 전망이다.
 
 
강호동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강호동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이날 민철기 PD는 강호동을 MC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제가 ‘무릎팍도사’를 잠깐 했던 적이 있는데 그 때 강호동의 진행을 보면서 그가 에너지 넘치는 건 알고 있었지만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이렇게 잘 들어주는 MC가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예능적인 요소도 강하지만 출연 가수 개개인의 스토리에 더 중점을 두려고 하고 있다. 그 분들의 이야기를 듣고 그 분들의 이야기를 공감할 수 있는 MC 중에 최적화 된 MC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강호동은 “음악 예능에 대한 경험이 없기 때문에 망설이기도 했는데 제작진 분들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꿈을 가진 분들에게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프로그램이구나’라는 차원에서 참여하게 됐다. 그리고 참여해 보니까 음지에 머물러 있던 무명가수 분들의 놀라운 이야기가 많았고 저 역시 간절한 마음으로 진행을 해서 이야기들이 시청자 분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프로그램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또한 그는 “무명가수 분들의 이야기도 감동적이지만 거기에 참여하는 스타 분들의 고단함이 많을 수가 있는데 스타 분들도 무명에서 유명스타가 되신 분들이 많이 참여한다. 무명시절의 간절함을 알기에 그 분들의 숨소리 하나까지도 놓치지 않기 위해 열연을 하는 모습이 또 다른 관전포인트가 아닌가 싶다. 그 간절함을 알기에 스타 복제가수들의 부담스러움이 빗어내는 복잡하고 짜릿한 흥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수상한 가수’는 오는 14일(금) 저녁 8시 tvN을 통해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